View Article (host ip:218.239.33.100 hit:3747)

  • 제 목겨울과 봄이 사이
  • 작성자서찬희

겨울과 봄이 사이좋게 한 자리씩 차지하고 있는 2월입니다.

입춘을 지났지만 날은 아직 쌀쌀하기만 합니다.

자칫 몸 관리를 소홀히 하면 감기에 걸리기 십상인 그런 날씨입니다.


아침저녁으로 밤을 볼 일이 더 많지만, 차차 낮이 더 길어지고 있습니다.

올해 소원한 일들을 차근차근 이루어가고 있으신지요?

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설렘 가득한 하루를 보내시길 바랍니다.


대범함과 조심스러움 감기로 고생하는 중입니다.

개인정보처리방침