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 Article (host ip:115.23.24.90 hit:2299)

  • 제 목부드러운 봄
  • 작성자안신길

따뜻하고 부드러운 봄 앞에 탄성이 절로 나오는 4월입니다.

꽃 피는 봄이 오면 하고 싶었던 일들이 혹시 있지는 않습니까?

이제 더는 미룰 수 없게끔 만드는 봄이 찾아와 버렸으니

마음을 다잡고 평소에 하고 싶었던 일을 실행에 옮겨야 하겠습니다.

화분에 씨를 심는 일, 수영이나 운동을 하겠다는 다짐

가까운 여행지로 무작정 떠나겠다는 결심이 우리를 설레게 할 수 있는데요.

마음까지 꽁꽁 얼려버릴 심산으로 불어 닥치던 한파는 이제 사라졌으니

미루었던 일에 손을 대어도 좋겠습니다.

감기로 고생하는 중... 좋은 것과 중요한 것은 다릅니다

개인정보처리방침